Author: Deposo

5

1. 먹고 살기가 어려워진 이유

This entry is part 1 of 1 in the series 경제 민주화

동영상 @ 유튜브 “국민 소득, 첨단 기술 다 좋아졌는데, 왜 이렇게 살기가 힘들까?” “가장 혼자 벌어도 그럭저럭 살았는데, 지금은 왜 맞벌이를 해도 빠듯한거야?” “회사 나간 사람들, 지금 뭐하며 살고 있을까?” “관료들, 정치인들 왜 저런 식으로 정책을...

This entry is part 1 of 1 in the series 경제 민주화
데포소 Deposo 4

조금 무거운 메리크리스마스

A little bit depressed Merry Christmas 동영상 @ 유튜브 이제 곧 성탄절이 돌아온다.낮은 곳에 오셔서, 몸소 참된 신앙의 길을 보여 주신, 하나님의 희생과 사랑을 되새겨본다. 유대인들만의 하나님에서, 모든 이들의 하나님으로 바꾸신 분.  나그네된 가족이,...

데포소 Deposo 0

Fading Away by Lilaype (릴라입)

노래가 왠지 중독성이 있다. 가사를 따라 불러보지만 어렵다. 릴라입의 첫 곡이다. 그리고 그 릴라입은 내 아들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_Vx8kH_IZk4 I been talking to you for a while been loving you sure ain’t really easy On text...

데포소 Deposo 2

헌 옷

This entry is part 1 of 1 in the series 작은 행복 이야기 Small Moments of Happiness

Old Clothes 동영상 @ 유튜브 Photo by Andre Benz on Unsplash 년 중 섭씨 25도 이상을 넘는 날이 30일을 조금 넘거나 심지어는 그보다 적은 해도 있는 이 곳. 겨울이 지났다고 해서 굳이 두꺼운...

This entry is part 1 of 1 in the series 작은 행복 이야기 Small Moments of Happiness
데포소 Deposo 2

데포소는 누구인가? 2

This entry is part 2 of 2 in the series 데포소는 누구인가?

#2 – 두 아이의 애비가 되고나서부터 한반도를 뜨기까지 30대 중반 이후 우여곡절이 많았음. 세상이 급변함.  연공서열 이라는 공식 속에서 안주를 씹으……  안주 한 접시 하며 살아가는 것을 당연시 여기던 대한민국 백성들 앞에 외환 위기,...

This entry is part 2 of 2 in the series 데포소는 누구인가?
BabyDeposo 2

데포소는 누구인가? 1

This entry is part 1 of 2 in the series 데포소는 누구인가?

#1 – 출생에서 두 아이의 애비가 되기 까지 1960년대 어느 한 해에 가까스로 출생. 소위 386 세대인데 머리 회전도 386 CPU 등급임.[80년대 후반 경 컴퓨터계를 주름잡던 386 CPU의 속도가 33 MHz (메가 헤르쯔)라고...

This entry is part 1 of 2 in the series 데포소는 누구인가?
4

더 오래 사는 법

Live longer than you’re supposed Photo by Kate Stone Matheson on Unsplash 너무 쉽다. 잠을 적게 자면 된다. 현재 30세인 당신이 100세가 될때까지 산다면 70년을 더 살 수 있다. 하루에 1 시간을 덜...

2

사이먼 앤 가펑클 Simon & Garfunkel – 스카보로우 페어 Scarborough Fair (기타 연주)

세번째 앨범인 “파슬리, 세이지, 로즈메리 앤드 타임”의 타이틀곡. 영국의 전래민요를 폴 사이먼이 개사해서 전쟁에 대한 냉소적인 메시지를 노래함. The title song of the 3rd album “Parsley, Sage, Rosemary & Thyme. Paul Simon recounted...

데포소 Deposo 0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작

독자인 “나”는 누구? “나”는 “외모 선호주의자”이면서, 성별에 관계없이 상대방의 광범위한 매력에 대해 아낌없는 호감을 남발할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이다. “나”는 그럴싸하게 잘생긴 편이 아니면서도 상대방의 외모를 (속으로만) 알뜰하게 따진다. 하지만 마음은 열려 있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