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말함

데포소 Deposo
내 영혼이 앉거나 누울 수 있는 안식처. 차분한 그늘이 드리운 반듯한 자욱이 있는 곳.
 
낮이나 밤이나, 늘 기대어 귀기울일 수 있는 이야기를 머금고 있는 사람.
 
벤치 위의 낙엽을 쓸어 내리듯,
가벼운 세월의 짐일지라도, 나는 어서 달려가 털어주고 싶습니다.
 
그대여
SPEAKING of THOU
A shelter where my soul can seat and lie down, has calm shadow and honest vestige.
 
Day or night, you are the one who always wore endless words that I long for as I leaned over on you to taste them.
 
I will run to you and dust it off for you, even if it’s a light burden of life.
 
My dearie.

You may also like...

당신의 생각을 남겨주세요 Leave your thought to share

%d bloggers like this: